현대백화점 ‘사회적기업 마켓인유’와 플리마켓 열어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현대백화점은 오는 24일 서울시 공유 기업 지정 업체인자락당 ‘마켓인유’와 함께 ‘나누美 플리마켓’을 현대백화점 중동점 유플렉스 광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자원 재생 및 공정 무역 등 ‘나눔과 공유의 경제’를 실천하는 총 7개의 브랜드들이 참여한다.

현대백화점은 폐자동차 가죽, 폐가구, 폐파이프 등 산업재들을 활용한 상품들을 이날 선보일 계획이다. 사용 가능한 상품을·판매하는 업체인 ‘마켓인유’, 폐자동차 가죽으로 가방 및 지갑을 제작하는 ‘컨티뉴’, 폐가구 목재를 활용한 애견 및 애묘용품 제작사 ‘쓸모’, 폐파이프 조명업체 ‘PBU’, 공정무역 브랜드 ‘크래프트 링크’ 등이 대표적이다.

[사진=현대백화점이 진행하는 나누美 플리마켓 행사 포스터.]

아울러 유니세프와 함께 전세계 어린이들에게 전달하는 구호물품(영양, 보건, 식수, 교육 등)을 보고 만지는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이외에도 VR(Virtual Reality) 특수 고글을 통해 유니세프가 활동하는 지구반대편 현황을 가상현실(4D)로 체험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현대백화점에서 ‘열정 장학금’ 받은 추성웅군과 재즈트리오의 합동 공연, 캐리커쳐 등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최근에 현대백화점 전국 15개 점포에서 진행한 헌 옷 기부 행사인 ‘라이프 리사이클 캠페인’에도 1만 여명의 고객이 참여할 정도로 나눔 활동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은 편”이라며 “앞으로도 백화점이 나눔 활동의 장으로서 고객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참여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