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년만에 공개된 한국전 컬러사진

한국전쟁 때 참전했던 미군이 찍은 컬러 사진이 67년이 지나 모습을 드러냈다. 경기도 고양시에 거주하는 로버트 윌리엄 노트(30)씨는 연합뉴스 취재진에게 할아버지가 남긴 사진을 공개했다. 그의 할아버지는 미 육군 25사단 소속으로 한국전쟁에 참전했고 가는 곳마다 컬러 사진을 남겼다. 촬영 장소와 시점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 속 성당 건물의 모양, 간판에서 보이는 지명 등을 봤을 때 강원도 춘천지역으로 추측된다. 사진은 노트 씨가 공개한 당시 거리의 모습으로 부서진 건물이 눈길을 끈다. [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