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현무-2 미사일발사 참관…“北위협 무력화할 능력 입증”

-文 대통령, 킬체임 핵심 무기체계 ‘현무-2’ 시험발사 현장 참관
-北에 엄중경고 메세지…“포용정책도 압도할 능력있어야 가능”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북한이 무서워 대화하자는 게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한국형 3축체계 중 ‘선제타격’ 임무를 수행하는 킬체인(Kill Chain)의 핵심무기체계인 현무2 탄도미사일의 발사시험을 참관했다. 문 대통령은 “나는 대화주의자이지만 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있을 때 가능하고 포용정책도 우리가 북한을 압도할 안보능력이 있을 때나 가능하다”며 “이런 의미에서 국방과학연구소가 연구개발하는 무기체계는 파괴살상이 아니라 평화와 대화의 수단이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을 방문해 사거리 800㎞의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이 성공한 것을 보고 이같이 언급했다. 북핵 문제에 따른 한반도 분단비용을 해결하기 위해 제재와 대화수단을 병행하더라도 강력한 국방체계를 확보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오늘은 국방과학연구소가 참으로 자랑스럽고 든든한 날”이라며 “북한 미사일 도발이 계속되고 고도화하고 있어 과연 우리 군의 미사일 능력은 어느 정돈지 국민이 매우 궁금해하고 계시고, 대통령인 나도 궁금했는데 우리 군 미사일 능력을 보고받고 국민이 안심해도 된다는 걸 직접 확인하고 든든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대통령이 직접 시험발사를 참관하는 데 대해 많은 염려의 의견이 있었지만 나는 대통령으로서 직접 참관해 확인하고 격려하러 왔다”며 “오늘 방문은 우리 군이 충분한 미사일 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국민께 알려 안심시킬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이며, 국민도 우리 미사일 능력이 북에 뒤지지 않음을 확인하고 든든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현무2 미사일의 시험발사 일정은 본래 22일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참관한 가운데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문 대통령이 직접 참관의사를 밝히면서 이날로 변경됐다. 청와대 참모진 사이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제가 복잡해지거나 북한을 자극하지 않겠냐는 우려가 나왔지만 문 대통령은 최근 일주일~14일 단위로 미사일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에 엄중 경고하기 위해 참관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무 2 미사일은 향후 2차례의 시험발사 후 전력화될 예정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ADD 연구원들은 “대통령의 방문과 격려는 가족에게까지도 하고 있는 일을 밝히지 못하는 우리에게 큰 자부심을 갖게 만드는 자리였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ADD 방명록에 ‘우리 국방, 우리 과학의 힘으로!’고 남겼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