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첫 組閣 발등의 불…28일 넘기면 장기화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정부의 첫 조각(組閣)이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다. 문 대통령 한미정상회담 순방(28일) 전까지 장관 인사를 마무리하지 않으면 7월까지 첫 조각이 순연될 위기다.

청와대는 지난 13일 통일부, 여성가족부, 미래창조과학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 등 4명 후보자를 지명한 후 현재까지 추가 장관 인사가 없다. 원래 공석이던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에 추가로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3명 후보자 지명 절차를 거쳐야 우선 첫 조각 구상이 마무리된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청와대는 최대한 오는 28일 문 대통령 순방 전까진 지명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하지만, 법무부장관 후보자 낙마 이후 현재 지명된 후보자들 중에서도 야권이 공세를 펼치고 있는 후보가 다수 있다는 게 부담이다. 이들 중 낙마자가 추가로 발생하면 첫 조각의 후보자 지명도 추가로 이뤄져야 한다. 청와대는 검증 작업이 막바지에 이르렀다고 하지만, 발표 시기를 전략적으로 고심할 수밖에 없는 형국이다.

만약 28일을 넘기게 되면 7월 초 순방을 마치고 귀국할 때까지 지명 작업도 순연된다. 7월로 넘어가는 수순이다. 문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에 이어 곧바로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 같은 일정과 국회 인사청문회에 소요되는 시간 등을 감안할 때 한미정상회담 전에는 지명 절차를 마무리하는 게 최상이다.

현재 3명 부처 장관 후보자 외에도 방송통신위원장, 금융위원장 후보자도 지명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중요한 건 인사준비는 끝나 있는 상태다. 다만 국회 상황 등 여러가지 상황이 있기 때문에 인사 시기를 조율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