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만의 리그’ 보수 진영 전당대회, 여의치 않은 흥행몰이

- 국회 현안에 묻혀 주목도 떨어져…보수층 관심도 현저히 낮은 상태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오는 26일 당원대표자회의를 앞둔 바른정당과 다음달 3일 전당대회가 예정된 자유한국당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인사청문회와 추경, 정부조직개편안 등 굵직한 국회 현안에 묻혀 대선 패배 이후 쇄신의 장이 돼야 할 전당대회가 대외적으로 좀처럼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 청년위원까지 새롭게 선출하면서 당 쇄신에 나서는 한편, 내년 6월에 치뤄지는 지방선거에 대비한다는 계획이지만, 대선 후유증이 길어지는 형국이다.

단일성 집단지도체제를 채택한 제1야당인 한국당은 홍준표 전 경남지사, 원유철 의원, 신상진 의원 등 3명이 당 대표 자리를 두고 연일 공방을 주고 받고 있다. 


이들은 TV토론회 개최 여부를 놓고 설전을 벌이며 사퇴 요구까지 나오기도 했다. 홍 전 지사는 조용한 전대를 주장하고 있지만, 홍 전 지사의 토론회 거부로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원 의원과 신 의원은 자신을 알릴 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했다는 입장이다.

대선 책임론도 단골 메뉴로 등장하는 등 혼전을 보이면서 그나마 당 대표 경선은 관심을 모으고 있지만, 최고위원과 청년최고위원 경선은 철저히 그들만의 리그에 그치고 있다.

연일 보수의 활로를 찾기 위한 토론회와 세미나가 열리고 있지만, 이마저도 피로도가 쌓이면서 쇄신을 위한 보수 진영의 몸부림은 일반인들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있다.

지상욱 후보가 중도하차하면서 이혜훈ㆍ하태경ㆍ정운천ㆍ김영우(이상 기호순) 등 4명으로 당 대표 선거를 치르는 바른정당은 한국당과 달리 집단지도체제를 선택해 1위가 당 대표가 되고 2~4위가 최고위원으로 선출된다.

후보 대부분이 초선에서 3선이어서 중량감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나오고, 김무성 의원과 대선 후보였던 유승민 의원이 2선으로 물러나면서 좀체 분위기가 뜨지 않고 있다.

보수 혁신의 기치를 내걸고 있는 이들 정당의 전당대회가 여론의 관심을 얻기에 현재 상황은 요원하기만 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