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주한미군 “文정부 공식입장 믿어…사드배치 과정 투명했다”

-주한미군 “사드배치과정 투명했다…文정부 공식입장 신뢰해”
-“북핵ㆍ미사일 위협 감지ㆍ억제ㆍ파괴ㆍ방어 위해 한미동맹의 복합적 역량 발전시켜와”

[헤럴드경제ㆍ코리아헤럴드=문재연ㆍ여준석 기자] 주한미군은 23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시기가 탄핵국면 접어들면서 빨라졌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사드배치는 동맹 간의 약속이었다는 한국의 공식입장을 믿는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이날 ‘문 대통령의 발언이 향후 사드합의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보냐’는 코리아헤럴드의 이메일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아울러 ‘사드배치를 둘러싼 최근 논란에 대한 심경이 어떤가’는 질문에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위협을 감지, 억제, 그리고 파괴하고, 위협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한미동맹의 복합적 역량을 고양시키기 위해 한국과 노력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했다. 여기서 ‘한미동맹의 복합적 역량’은 사드를 포함한 주한미군 기지에 반입되는 무기체계를 암시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시 말해, 사드배치를 포함한 주한미군 내 상시배치된 무기체계는 북한의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주한미군을 보호하기 위한 ‘동맹의 결실’임을 강조한 것이다. 

[사진=코리아헤럴드]

사드가 환경영향평가 대상이 돼야 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사드가 한국 지역방어에 제 역할을 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주한미군은 “사드는 지난 5월 1일부터 정상가동을 시작했다. 한국 내 지역미사일방어 역할을 하고 있다”며 “운영보안상 더이상 발언하지 않겠다”고 했다.

주한미군의 이같은 답변은 사드발사대 배치 기수보다는 사드 1포대 배치여부를 중요시하는 미 국방부의 입장을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중앙일보는 미 국방부 게리 로스 아시아태평양담당관이 “사드 포대 전체(full THAAD battery)를 배치하는 게 한국 국민과 주한미군을 방어하는 데 절대적으로 중요하다(absolutely critical)”고 주장했다. 또, 사드배치과정이 투명했음을 거듭 강조하며 문 대통령의 사드절차 담론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사드배치 일정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한미정상을 고려한 전략적 메세지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로이터통신 측이 ‘문 대통령이 사드배치 연기를 결정해 중국에 경사됐다는 것과 미국에서 멀어진다는 지적이 있다’고 질문하자 대통령이 그 과정을 설명한 것”이라며 “적법한 절차를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사드배치를 연기하거나 늦추는 것이라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러한 가운데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은 전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통화에서 사드와 관련해 “한국 내 민주적 절차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코리아헤럴드-주한미군의 이메일 질의응답 전문]

Q1. Do you think President Moon’s remark will impact the allies’ THAAD agreement?

A1. The U.S. trusts the ROK official stance that the THAAD deployment was an Alliance decision. We have worked closely and have been fully transparent with the ROK government throughout this process.

Q2. When do you expect the deployment will be finished? Do you think THAAD deployment is a subject to environmental assessment?

A2. THAAD is operational as of May 1. It is providing area missile defense for the Republic of Korea. For reasons of operational security we will not comment further.

Q3. How do you feel about current controversy over THHAD deploy

A3. The United States is committed to working with the Republic of Korea to develop the R.O.K.-U.S. Alliance’s comprehensive set of capabilities aimed at defending against, detecting, disrupting, and destroying North Korean missile threats.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