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산업·국토부 이어…‘정규직 전환 열차’ 올라탄 행자부

[헤럴드경제=이슈섹션]정부부처 산하 공기업ㆍ공공 기관들이 자체적으로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준비에 잇달아 착수한 가운데 행정자치부가 23일 정부청사를 관리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행자부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비정규직 노동자 10여 명과 오찬간담회를 연 자리에서 “정부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으로 보고 국정 운영을 하고 있다”며 이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정부청사관리본부도 이에 맞춰 정규직 전환을 적극 추진해 타 공공기관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서울청사 로비에서 근로자들이 청소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현재 행자부에는 2839명의 비정규직 근로자가 있으며 이 중 2425명이 정부청사관리본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정부청사관리본부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시설관리, 청소, 조경, 특수경비, 통신관리, 승강기, 안내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앞으로 정부의 정규직 전환기준, 정부청사 업무특성 등을 고려해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23일 기준으로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산하 공기업ㆍ공공기관 등이 앞서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에 본격적으로 나선 상태다.

미래부는 지난달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관 25개 출연연 비정규직 연구원의 상당수를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25개 출연연의 전체 직원 1만5899명 중 비정규직은 3714명으로 23.3%를 차지한다.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등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 41곳도 지난달 말 비정규직 3만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 방침을 논의했다. 국토교통부 산하 공기업 LH(한국토지주택공사) 역시 비정규직과 파견ㆍ용역 직원 가운데 정규직 전환이 가능한 인원을 최대 1000명 정도로 분류하고 본격적인 검토에 들어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