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당권경쟁 권역별 경선 이혜훈 1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바른정당의 차기 당 대표를 뽑는 당원대표자회의 대구ㆍ경북 권역별 경선에서 이혜훈 후보가 1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이 후보는 지난 호남권, 충청권 경선과 이번 경선까지 누적 득표수에서도 1위를 유지하게 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2위는 하태경 후보가, 3위는 정운천 후보가, 4위는 김영우 후보가 차지했다. 이 후보는 책임당원 투표와 일반당원 투표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먼저 책임당원 투표수를 보면 누계 기준으로 이 후보가 2,954표, 하 후보 2,388표, 정 후보 1천621표, 김 후보 1천81표를 기록했다.

또 일반당원 투표에서는 이 후보 1,620표, 하 후보 1,333표, 정 후보 790표, 김 후보 480표로 집계됐다.

바른정당은 당원 70%(책임당원 50%, 일반당원 20%)와 여론조사 30%를 반영해 오는 26일 지도부를 선출한다.

바른정당은 24일에는 부산ㆍ울산ㆍ경남, 25일에는 서울ㆍ인천ㆍ경기 지역 당원을 대상으로 한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바른정당은 당원 대표자회의에서 대표 1인과 최고위원 3인을 선출할 예정인데 후보자가 4명이어서 전원 지도부 입성이 가능한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