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재생위원회’ 출범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시는 도시재생 정책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도시재생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설치하고, 23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서울시의 도시재생 관련 주요 시책 심의ㆍ자문과 도시재생전략계획과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의 결정 등 서울시 도시재생의 주요 방향과 전략을 심의ㆍ자문하는 중심적 역할을 하게 된다.

위원장은 이제원 행정2부시장이 맡았다. 위원으로는 도시ㆍ건축, 인문ㆍ사회, 경제ㆍ문화 등 각계 전문가 총 30명(위원장 포함)이 위촉됐다. 도시재생 분야의 전문적이고 밀도있는 심의ㆍ의결을 위해 다양한 현장 전문가도 포함됐다.

위원 임기는 2년(1회에 한해 연임 가능)이다. 정례회의는 매월 1회(둘째주 목요일) 개최한다.

이제원 행정2부시장(위원장)은 “도시재생위원회가 앞으로 서울시의 도시재생사업이 제2의 도약을 맞이할 수 있도록 고견(高見) 제시와 함께 소통창구 역할을 해주시기를 기대한다”며, 단국대 조명래 교수는 “도시재생위원회가 구성됨에 따라 각계각층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여 서울시의 도시재생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