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주택도시공사, 프랑스 파리 아비타와 도시재생ㆍ임대주택 업무협약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사장 변창흠)는 프랑스 파리에 있는 파리 아비타(Paris Habitat) 본사에서 도시재생과 임대주택 공급ㆍ운영에 관해 공동 워크숍을 열고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파리 아비타는 파리의 공공임대주택 12만가구를 공급, 관리하고 주거환경 개선을 담당하는 파리시 산하 공공기관이다. 1914년 설립돼 100년 넘게 주거복지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유럽 최대 임대주택 공기업이다.


공사는 주거복지와 도시재생 전문기관으로서 지방분권 시대에 제도 개선 방안을 찾고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공공임대주택에 가장 적극적인 파리시, 사회주택의 본고장 네덜란드의 암스테르담시를 찾았다. 정책방향과 사업모델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고, 산하 전문기관간 협력을 강화하는 활동이 이어졌다.

파리에선 도시재생과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성과와 우수사례 공유를 위한 워크숍을 열었다. 특히 새 정부의 역점사업인 도시재생사업 참여모델에 대해 소개해 파리 아비타의 큰 관심을 받았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앞으로 양 기관은 공공임대주택 정책과 도시재생에 대해 상호간 연구, 사업정보를 교류하고 공공 임대주택 공급 활성화와 도시재생에 관해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상호협력을 확대할 예정이다.

암스테르담에선 국제 사회주택 페스티벌에 참석하고, 암스테르담 사회주택연맹(AFWC)과 사회주택보증기금(WSW)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앞으로 서울시와 암스테르담간에 사회주택 공급 활성화와 사회주택 관리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는 데 노력하기로 했다.

변창흠 사장은 “이번 유럽 주요 도시 방문에서는 주거복지와 도시재생 분야에서 지방분권형 모델을 확인했고, 세계 주요 대도시의 주거복지 전문기관간의 국제적인 협력을 강화하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