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제조기는 어디로…김현수, 4타수 무안타

[헤럴드경제] 김현수(29ㆍ볼티모어 오리올스)의 부진이 심상찮다. 4타수 무안타 경기를 기록하며 팀도 연패를 이어갔다. 시즌 타율도 2할4푼대로 떨어졌다. 안타제조기, 3할타자의 대명사이던 김현수와 어울리지 않는 기록이다.

김현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 방문경기에 8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지만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날 경기로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0.255에서 0.244(102타수 25안타)로 떨어졌다.

주전 1루수 크리스 데이비스의 부상 덕분에 최근 8경기째 연속 선발 출전한 김현수는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는 데 실패했다.

2회 초 첫 타석에서 삼진을 당한 김현수는 4회 초 3루수 직선타, 6회 초 3루수 땅볼, 9회 초 우익수 직선타로 아웃돼 한 번도 1루 베이스를 밟지 못했다.

한편 볼티모어는 이날 경기를 포함해 20경기 연속 5점 이상을 실점해 1924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이 부문 최다 타이를 이뤘다.

볼티모어는 선발 우발도 히메네스가 2⅓이닝 9실점으로 무너진 가운데 불펜 투수도 ‘새는 물’을 막지 못한 채 장단 11안타 9볼넷을 허용해 5-15로 졌다.

3연패에 빠진 볼티모어는 35승 38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