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피의 라마단…이번엔 파키스탄서 테러 발생

38명 사망·120명 부상(종합)

[헤럴드경제] 이슬람 단식성월인 라마단 종료(25일)를 앞두고 파키스탄에서 23일 잇따라 테러가 벌어졌다. 이날 테러로 최소한 38명이 숨지고 120여 명이 다쳤다. 올해도 잔혹한 라마단기간이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오TV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북서부 파라치나르에 있는 투리 재래시장에서 두 차례 폭탄이 터져 최소한 25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 다쳤다.

목격자들이 전한 테러 현장은 철저하게 준비된 테러라는 인상을 주기에 충분했다. 라마단 기간 금식 후 첫 식사인 이프타르를 준비하려고 사장에 많은 인파가 모인 때를 노려 첫 번째 폭탄이 터졌다.

그리고 부상자들을 돕고자 사람들이 모이자 다시 폭탄이 터졌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슬람 수니파가 주축인 극단주의 무장단체 파키스탄탈레반(TTP) 강경분파인 자마툴 아흐랄은 이 테러를 자신들이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파라치나르는 파키스탄에서 예외적으로 시아파가 많은 곳으로 지난 1월과 3월에도 TTP와 자마툴 아흐랄의 폭탄 테러가 벌어져 모두 49명이 사망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께 남서부 발루치스탄 주 주도 퀘타에서는 차량을 이용한 자폭테러가 벌어져 경찰관 등 13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퀘타 경찰서 앞에서 도요타 코롤라 승용차 한 대가 경찰서로 향해 가다 검문을 받자 갑자기 폭발했다.

퀘타는 지난달 한국인이 설립한 어학원에서 일하면서 기독교 선교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진 20대 중국인 2명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대원들에게 납치돼 살해되는 등 최근 테러가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다.

앞서 라마단 성월 닷새 전인 지난달 22일에는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추종자의 자살폭탄 테러가 있었다. 이날 영국 맨체스터 공연장에서는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콘서트 도중 테러가 발생해 어린이 포함 22명이 숨지고 116명이 다쳤다.

지난 3일에는 영국 런던 도심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자 3명이 차량을 인도로 돌진한 뒤 흉기를 휘둘러 7명을 살해하고 50여명에게 상해를 입혔다. IS는 이번 공격이 추종자의 독자 행동이 아니라 조직의 작전 수행이라고 밝혔다.

최근 며칠 사이에는 유럽에서 테러 참사가 집중 발생했다.

지난 19일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IS에 충성을 맹세한 30대 남성이 폭발물을 실은 승용차를 몰아 경찰차에 돌진했고, 20일에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자살폭탄 테러로 보이는 폭발이 발생했다. 벨기에 폭발 용의자는 범행 직전 ‘알라 후 아크바르(신은 위대하다)’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는 특히 무슬림을 노린 보복성 테러마저 등장해 충격을 주고 있다.

19일 영국 런던 북부에서는 백인 남성이 이슬람사원에서 예배를 마치고 나오던 무슬림들에게 승합차를 돌진해 1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대다수 무슬림에게 라마단은 성스럽고 경건한 기도의 시기임에도 최근 2년여 동안 지구촌의 간판 테러단체로 자라난 IS는 이를 폭력사태 선동에 이용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