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오재원 훈계(?) 논란…최준석으로 불똥

[헤럴드경제] 롯데자이언츠 이대호가 두산베어스 오재원을 상대로 훈계(?)를 하는 듯한 모습이 논란을 빚자 이 상황을 옆에서 지켜보던 롯데자이언츠 최준석으로 불똥이 번지고 있다.

이대호는 지난 23일 서울 잠실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9차전에서 장원준의 호투에 막혀 팀이 1-9로 완패한 뒤, 경기 종료 후 두산의 오재원을 불러 훈계하는 듯한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빚고 있다.

[사진=KBSN SPORTS 방송화면]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모여 각각의 팬들에게 인사하는 시간, 이대호가 상대팀 오재원을 불러 세워 훈계하는 듯한 모습이 TV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이대호는 오재원에게 경기 도중의 소회를 지적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고, 이를 듣고 있던 오재원은 몇 차례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이대호가 오재원을 상대로 이야기한 내용을 두고 8회 초 오재원이 1루에서 2루로 뛰어가는 이대호를 태그아웃 시킨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미 점수차가 크게 나고 있던 상황에서 1루나 2루로 송구해 포스아웃을 잡아낼 수 있는 상황에 오재원이 굳이 무리하게 태그한 데 대해 감정이 상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이에 대한 팬들의 반응은 대체로 이대호가 감정을 과하게 표했다는 쪽으로 모아지고 있다. 오재원의 플레이 자체를 문제 삼기엔 무리라는 의견이다. 경기가 잘 안 풀리자 이대호가 과민반응했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이대호 옆에는 허리춤에 손을 올리고 뚱한 표정으로 이를 지켜보는 최준석의 모습도 중계 화면에 잡혔다. 최준석 또한 무언가 응어리가 있는 듯한 표정이었다. 야구팬들은 이대호 뿐만 아니라 최준석의 행동에도 무언가 감정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을 시선을 보내고 있다.

이대호와 오재원이 이야기를 나누고 돌아서자 최준석도 별 말 없이 돌아섰다. 눈길을 끄는 건 최준석은 지난 2007년부터 2013년까지 두산에서 오재원과 두산에서 한솥밥을 먹던 사이라는 것. 야구팬들은 최준석의 표정에 담긴 속내를 추론하는 의견을 댓글을 통해 표현하고 있다.

이를 두고 최준석이 이날 병살타를 기록한 아쉬움이 이런 표정을 낳았을 수도 있다는 견해도 있다.

이날 1회초 4번 이대호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린 롯데는 계속된 1사 1,3루 찬스에서 5번 최준석의 2루수 땅볼로 4-6-3 병살로 추가 득점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병살로 흐름은 두산 쪽으로 넘어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