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중 3명 “학벌 소외감 느낀다”…블라인드 채용 ‘눈길’

[헤럴드경제=윤혜정 인턴기자]문재인 대통령이 올 하반기부터 공공부문 채용 시 학력ㆍ출신 등을 모두 미기재하는 ‘블라인드 채용’을 지시한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3명은 학벌로 인한 소외감을 느낀다고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23일 최근 남녀 직장인 352명을 상대로 ‘직장인 핸디캡’에 대한 모바일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가장 많은 34.9%가 자신의 약점으로 ‘영어 등 부족한 외국어 실력’을 꼽았다. 2위로 27.3%가 최종 학력을 꼽았고 이 외에도 부족한 인맥(12.2%), 출신 학교(8.8%), 전무한 해외 연수/유학 경험(3.4%) 등이 지목됐다.

또 직장인 33.8%는 회사 생활을 하면서 ‘학벌 소외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사진제공=잡코리아]

5년 전 조사에서 57.6%가 이같이 답했던 것과 견주면 23.9% 포인트 낮아졌지만 여전히 10명 중 3명 정도는 학벌 소외감을 느끼고 있다.

학벌 소외감을 느꼈다는 비율을 최종 학력별로 나누면 고졸 이하 직장인이 56.7%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서울 지역 전문대 졸이 39.3%, 지방 전문대 졸이 36.8%, 지방 4년제 대학교 졸이 26.4%, 서울 지역 4년제 대학교 졸이 17.3%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은 직장 내에서 학벌 소외감을 느끼는 이유로 ‘경력보다 학벌에 의한 연봉 차별이 있다’는 응답이 46.2% 로 가장 높았다.

그 외에도 ‘출신학교에 따라 직원 역량을 평가한다는 느낌을 받았을 때’(19.3%), ‘지방대 출신을 무시한다는 느낌을 받았을 때’(13.4%), ‘승진 등의 인사고과에서 학벌을 반영한다는 느낌을 받았을 때’(10.9%) 등의 응답이 나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블라인드 채용’은 이력서에 학벌, 학력, 출신지, 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을 기재하지 않는 채용 방식이다. 이는 학벌, 출신 등을 따지지 않고 오직 직무 능력과 인성만을 평가해 사람을 뽑기 위해서이다.

이런 취지에서 시행되는 ‘블라인드 채용’이 현재 10명 중 3명이 느끼고 있는 직장 내 차별을 없애는 데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