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안 국회 통과 위해 범정부 대응…범부처 TF회의 “추경은 타이밍, 사전준비 철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는 11조2000억원 규모의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한 국회 심의가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범정부적으로 나서 국회의 신속한 심의와 통과를 촉구해나기로 했다. 또 추경의 생명은 ‘타이밍’에 있는 만큼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 작업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은 23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이번 추경 예산안과 관련된 27개 부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1차 추경대응 TF 회의’를 갖고 이같이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김용진 기획재정부 2차관 [사진=헤럴드경제 DB]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추경의 국회 논의 동향과 주요 쟁점 등을 분석하고 추경 예산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위한 정부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추경 예산안은 그 성격상 타이밍이 중요하고 늦어질 경우 그 효과가 반감될 수 있다”며 “한시라도 빨리 일자리 창출 등 추경 사업의 온기가 국민들에게 전달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최단기간에 추경 예산안을 편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추경사업 집행이 지연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전 부처가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각 부처도 추경 사업에 대한 국민적 이해가 제고 될 수 있도록 사업 설명 노력을 강화하고, 추경이 국회를 통과하는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작업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

향후 정부는 추경대응 TF를 주기적으로 열어 각 부처 및 상임위별로 추경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조속한 추경 국회 통과를 위해 전 부처가 국회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는 등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