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에 불똥 튄 청문회…野, 서릿발 질문 예고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여야가 추경 문제를 두고 강대강(强對强) 대치를 이어가면서 다음주에 예고된 인사청문회에서도 난항이 예상된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김상곤(교육부)ㆍ송영무(국방부)ㆍ조대엽(고용노동부) 후보자를 ‘비리 新3종세트’로 규정하고 ‘절대불가’ 입장을 천명했다.

정 원내대표는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송 후보자에 대해 “대형 로펌에서 월 3000만원의 초고액 자문료를 받는 등 방산 로비스트라는 의혹을 사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국방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겠다고 한 방산비리에 연관된 송 후보자는 그 자체만으로 방산 브로커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김 후보자에 대해선 “대한민국의 교육 정책을 책임지고 교육기관을 총괄 관리해야 하는데 본인이 논문표절에 휩싸이고 한ㆍ미 동맹 회의론자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고 했다.

조 후보자엔 “임금체불 관련 기업에서 사외이사로 재직했다는 의혹에다 노동 관련 논문이 단 한 건도 없고 대학 제자들마저 과거의 부적절한 언행에 사과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들 외에도 다른 후보자에도 철저한 검증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한국당이 엄격한 검증을 별고 있는 데는 ‘추경 줄다리기’가 작용한 바가 크다. 앞서 여야는 4당 원내대표가 모여 합의문을 도출해 국회 냉각기를 풀려는 시도를 했다. 그러나, 정 원내대표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추경 심사 논의’란 문구를 합의문에 넣느냐는 문제를 놓고 의견이 갈리면서 결국 합의는 무산됐다.

합의문이 결렬되자 우 원내대표는 격앙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한국당이 정권교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는) 대선 불복”이라며 “‘추경은 계속 논의한다’는 문구조차 넣지 못하게 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 과정에서 감정이 격앙되기도 했다.

정 원내대표도 지지 않고 ‘부적절한 표현’이라며 받아쳤다. 그는 “여당은 아무 말도 못하고 청와대 전위대 역할만 자처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그런 여당이 추경 심사 무산에 대해 대선불복까지 운운하며 야당 책임이라고 뒤집어씌우는 것은 어처구니없는 책임전가”라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