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단교國, “13개 요구사항 10일 내 이행하라” 촉구

-알자지라 채널폐쇄, 이란 국교단절 등 요구 수준 높아
-카타르, “주권 약화시키려는 의도” 비판
-美는 걸프국 갈등에 ‘합리적이고 실행가능한’ 협상 촉구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이집트 등 카타르와 단교한 걸프국들이 카타르에 13가지 요구사항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실현 가능성이 낮은 항목이 다수라, 양측의 원만한 관계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2일(현지시간) AP, 파이낸셜타임스(FT) 등 외신에 따르면 요구사항 리스트에는 알자지라 TV와 제휴 채널을 폐쇄하고 이란과 국교를 단절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파병 터키군 군사기지 폐쇄 ▷나토(NATO)와 협력중지 ▷중동 4개국에 배상금 지불 등의 사항도 협력 조건으로 제시됐다.

카타르는 또한 공개적으로 ‘무슬림 형제단(Muslim Brotherhood)’을 포함한 회교도 단체와 교류를 끊고, 테러리스트와 테러리즘을 후원하는 것을 중지할 것을 요구받았다. 

방송국 폐쇄를 요구받은 알자지라(Al Jazeera) TV. [사진=게티이미지]

해당 리스트는 “요구사항이 전달된 후 10일 안에 이행되지 않은 경우엔 거부의 뜻으로 간주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사우디 등 걸프국은 요구사항 이행 여부를 첫 해에는 매달 한 번, 둘째 해부터는 세 달에 한 번, 이후 10년 간은 연 1회씩 모니터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목요일 사우디 동맹국인 미국이 해당 리스트를 발표한 후, 카타르는 주미 대사를 통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카타르 주미 대사는 “우리는 이같은 상황이 테러리즘 척결과 아무 관련도 없다는 것을 확신한다. 그들은 우리의 주권을 약화시키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2일 “(요구사항은) 합리적이고 실행가능한 내용이어야 한다. 카타르에 변화와 행동을 촉구하려면, 그들이 실제로 할 수 있는 일을 요구해야 한다”며 양측을 중재하는 입장을 냈다.

카타르에 요구사항을 제시한 국가들은 현재까지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사우디, UAE, 바레인과 이집트는 지난 6월 5일 카타르가 테러자금을 지원했다며 단교를 선언했다. 사우디와 UAE는 보이콧으로 피해입은 카타르가 안타깝다는 내용의 트윗을 올린 시민을 최근 처벌하는 등 강경노선을 걷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