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LA에 랜드마크 세웠다…73층 윌셔 그랜드 센터 개관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한진그룹이 30여년전 미국 LA에서 인수했던 15층 높이의 호텔이 73층 높이의 거대한 랜드마크로 재탄생했다.

한진그룹은 23일 오후(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시 다운타운 윌셔街와 피겨로아街 사이에 위치한 윌셔 그랜드 센터에서 윌셔 그랜드 센터 개관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운영을 위한 첫 발을 디뎠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윌셔 그랜드 센터의 개관은 개인적인 꿈의 정점이자 L.A.와의 약속을 완성시킨 것”이라며 “윌셔 그랜드 센터는 L.A. 다운타운의 스카이라인을 혁신적으로 바꾸는 동시에 L.A.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미 대통령이 강조하는 해외 투자 유치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초석(Corner Stone)에 친필 사인을 하고 있는 모습 [제공=한진그룹] 

한진그룹은 지난 1989년 미국 현지 법인인 한진인터내셔널코퍼레이션을 통해 L.A.의 유서 깊은 호텔 중 하나인 지상 15층, 지하 3층의 윌셔 그랜드 호텔을 인수한 바 있다.

한진그룹은 지난 2009년 4월 L.A. 윌셔 그랜드 호텔을 최첨단 호텔 및 오피스 건물로 변모시키는 ‘윌셔 그랜드 프로젝트(The Wilshire Grand Project)’를 발표하고, 8년간 총 10억달러 이상을 투입해 총 73층, 높이 1099피트(약 335m)인 새로운 L.A.의 랜드마크로 재 탄생시켰다.

환태평양 지진대에 속한 지역적 특성상 내진설계가 필수여서 윌셔 그랜드 센터는 ‘좌굴방지가새(BRB, Buckling Restrained Braces)’ 공법을 적용해 진도 8의 지진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미국의 민간환경단체인 미국그린빌딩위원회가 주관하는 친환경 건물인증 ‘리드’(LEED, Leadership in Energy and Environmental Design)도 취득했다. 

<사진>윌셔 그랜드 센터 외관 모습 [제공=한진그룹]

로비는 70층에 위치해 투숙객들은 L.A.시 금융 중심가의 스카이라인과 아름다운 야경을 만끽하면서 체크인을 하게 된다.

최상층과 오피스 공간 사이에는 900 객실의 럭셔리 호텔이 자리잡았다. 저층부에는 7층 규모의 상업공간 및 컨벤션 시설, 최첨단 시설을 갖춘 3만7000㎡ 규모의 오피스로 이뤄졌다.

10억 달러 이상이 투입된 대형 프로젝트인 윌셔 그랜드 센터는, 공사 기간에는 1만1000여개 일자리 및 8000만달러의 세수 효과를 얻은 바 있다. 윌셔 그랜드 센터가 오픈한 이후에는 1700여개의 일자리 및 L.A.시에 매년 1600만달러 이상의 세수 증대 효과가 예상된다.

이 같은 한진그룹의 기여를 높이 평가한 L.A.시는 윌셔 그랜드 센터 완공 후 25년간 숙박료의 14% 상당을 부과하는 숙박세(TOT, Transient Occupancy Tax)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이에 따라 향후 6000만달러의 세금이 면제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