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CIA 국장 “트럼프 머릿속 북한으로 가득 차”

[헤럴드경제=이슈섹션]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앙정보국(CIA)을 통해 매일같이 북한의 동향을 파악하며 대책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 폼페오 CIA 국장은 24일(현지시간) 미국 MSNBC 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도 쉬지 않고 북한에 관해 묻고 미국이 어떻게 대응할지를 묻는다”며 “그의 머릿속은 북한으로 가득 차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뇌리에서 국가안보 위협이 떠나지 않는다”고도 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공화당 소속의 3선 하원의원 출신인 폼페오 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정부 내에서 가장 신임하는 인사로 알려졌다.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 취임 후 가장 자주 만나는 인물이 바로 온갖 ‘정보’를 틀어쥐고 있는 폼페오 국장이라고 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월 폼페오 국장을 비롯한 정보기관 수장들에게 ‘러시아 스캔들’에 연루된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연방수사국(FBI)의 수사에 불만을 표시하며,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의 수사를 막아달라고 요청했다고 미 언론들이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