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점박이 올빼미 인공둥지 부화 성공

[헤럴드경제=사회섹션]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오대산국립공원에 설치한 인공둥지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긴점박이올빼미 새끼 2마리가 올해 4월에 부화해 5월 말 무렵 무사히 둥지를 떠난 것을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공단은 지난달 긴점박이올빼미 어미 한 마리와 새끼 두 마리가 인공둥지에서 생활하는 것을 처음 관찰했다. 이들 새끼 두 마리는 4월에 부화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오대산 인공둥지에 긴점박이올빼미가 번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새끼 두 마리가 머무른 인공둥지는 지상 3m 높이로 소나무에 설치된 것이다.

긴점박이올빼미는 오대산과 설악산 등 강원도 일대 산림지역에 서식하는 희귀 텃새로서 둥지를 떠난 뒤에도 인근 숲속에 정착해 살아갈 것으로 국립공원관리공단 측은 추정하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07년에 긴점박이올빼미를 오대산국립공원 깃대종으로 선정하고, 2009년 서식지 생태조사를 거쳐 일부 구역에 대해 일반인 출입을 통제했다. 또 2011년부터 올해까지 인공둥지 22개를 설치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측은 긴점박이올빼미가 이용했던 인공둥지의 크기 및 설치 높이, 먹이활동 등 생태자료를 멸종위기종 조류의 서식지 관리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