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랭한 與野, 험난한 ‘인청위크’ 예고

[헤럴드경제]여야 지도부가 6ㆍ25를 맞아 한자리에 모였다. 하지만 여야 지도부 간 분위기는 냉랭한 기류가 역력했다. 주요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사전 기싸움이 치열한 여야다. 험난한 여야의 대격돌이 예고된다.

25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6ㆍ25전쟁 제67주년 기념식에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ㆍ국민의당ㆍ바른정당 등 여야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이날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행사 10여분 전 도착했다. 이후 먼저 도착해 있던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와 간단한 악수를 주고받았다. 하지만 이후 두 원내대표는 각자의 자리에 앉고선 서로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

그 뒤로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도 현장에 도착, 정 원내대표와 우 원내대표와 각각 안수를 나눴지만 분위기는 어색했다. 별다른 대화 없이 행사에 참석했다. 
   


우 원내대표는 무거운 표정으로 이날 행사에 임했다. 기자들과 만나 향후 전략에 대한 질문에 “방법을 찾아봐야죠”라고 짧은 답만 남겼다. 정 원내대표와 냉각기를 갖고 있느냐는 질문엔 살짝 미소만 지을 뿐 답을 하지 않았다.

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협치 정신이 기대되는 마당에 어느 일방의 이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정 원낻표는 여야 간 추가회동이 현재까진 정해진 게 없다고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