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선 안비치는 ‘스마트 런닝’ 출시

-얇은 소재, 특수 박음질로 런닝선 밖으로 안비춰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땀이나는 여름이면 남성용 속옷 매출이 증가한다. 하지만 얇은 셔츠를 입을 경우 런닝의 박음질이 셔츠 위로 비치는 경우가 많아 불편함을 호소하는 고객이 많았다.

이에 롯데마트가 박음질이 셔츠 밖으로 비치는 것을 꺼리는 고객을 위한 심리스 공법 ‘스마트 런닝’을 출시했다.

롯데마트가 이번에 출시한 스마트 런닝은 총 2종류로 ‘스마트 런닝’과 ‘스마트 반팔 런닝’이다. 1장에 각각 9900원과 1만 900원 수준이다. 이번에 출시되는 스마트 런닝은 브이넥선을 깊게 파 더운 여름 셔츠 단추를 풀어도 보이지 않도록 했으며, 항균 소취 가공을 해 땀냄새 걱정을 덜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사진설명=롯데마트가 새롭게 선보인 ‘스마트 런닝’ 자료 사진.]

아울러 일반적인 런닝이 면을 사용하는 것과 달리 얇고 가벼운 스판 소재를 사용해 런닝이 셔츠에 감기지 않고 입지 않은 듯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이경무 롯데마트 상품기획자(MD)는 “무더운 여름 남성들이 비즈니스 캐주얼을 입으며 걱정하는 부분들을 보완할 수 있는 제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롯데마트에서 준비한 스마트 런닝으로 패션과 더위를 동시에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