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평창올림픽서 남북단일팀 다시 보고 싶다”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스포츠를 통한 남북화해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4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린 2017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했다.

축사에서 문 대통령은 “민족 화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 대한민국을 방문하신 장웅 IOC 위원님과 리용선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님, 북한 ITF 시범단에게도 진심 어린 환영의 말씀을 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문 대통령은 ‘무주’라는 지명이 탄생하게 된 배경은 “신라의 무풍과 백제의 주계로 나뉘었던 땅이 합쳐진 것”이라며 “무주에서 신라와 백제가 하나가 되었듯이 오늘 이곳에서 세계태권도연맹(WTF)과 국제태권도연맹(ITF)이 하나가 되고 남북이 하나 되고 세계가 하나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스포츠는 모든 장벽과 단절을 허무는 가장 강력한 평화의 도구”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서 새 정부의 첫 남북 체육교류협력이 이뤄진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더 나아가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 선수단이 참여한다면 인류화합과 세계평화 증진이라는 올림픽의 가치를 실현하는 데 크게 기여하리라 생각한다”며 “ 최초로 남북단일팀을 구성하여 최고의 성적을 거뒀던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의 영광을 다시 보고 싶다. 남북선수단 동시 입장으로 세계인의 박수갈채를 받았던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의 감동을 다시 느껴보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장웅 위원님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며 “대한민국 정부도 필요한 노력과 적극적인 지원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