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당대표 경선, ‘부울경’서 이혜훈 1위

[헤럴드경제] 바른정당 당대표 부산ㆍ울산ㆍ경남 지역 경선에서 이혜훈 후보가 1위를 차지했다.

바른정당은 24일 “부산ㆍ울산ㆍ경남 지역 당원을 대상으로 1인1표 2인 연기명 방식의 휴대전화 온라인 투표를 실시한 결과 이 후보가 1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2위는 하태경 후보, 3ㆍ4위는 정운천ㆍ김영우 후보가 차지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후보는 수도권을 제외한 모든 지역별 경선에서 1위를 차지했다. 책임당원과 일반당원 투표 모두 1위다. 책임당원 투표에서는 총 4254표를 얻었고, 일반당원에서는 2502표를 얻었다.

하 후보는 책임당원 3565표, 일반당원 2179표를 얻었다. 정 후보는 책임당원 2058표, 일반당원 1138표를 얻었고, 김 후보는 책임당원 1485표, 일반당원 695표를 얻은 것으로 집계됐다.

바른정당은 당원투표와 여론조사(24~25일 진행) 비율을 각각 70%, 30% 반영해, 26일 당 대표를 최종 선출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