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포함 열흘새 3명 귀순…북한에 무슨 일이?

[헤럴드경제] 열흘 사이에 북한군을 포함한 북한주민 3명이 남으로 넘어오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강원도 지역 최전방 중부전선에서 23일 북한군 1명이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우리 군으로 귀순했다.

중부전선에서는 이 달 13일에도 북한군 병사 1명이 우리 군으로 귀순한 바 있다.

이어 18일에는 오전 2시30분쯤 김포반도 북단 한강하구 지역으로 북한 주민 1명이 귀순했다.

이번에 귀순한 북한군 병사는 10일 전 귀순자와 같이 MDL 가까이 배치된 부대 소속이지만, 그와는 다른 경로로 MDL을 넘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쪽으로 귀순한 북한군은 병영의 구타 등 열악한 환경을 견디지 못해 탈영하거나 우리 군의 대북 확성기 등으로 남한 사회를 동경해 넘어온 경우가 대부분이다.

지난 13일 귀순한 북한군 병사의 경우 합동신문에서 우리 군 최전방 부대가 운용 중인 대북 확성기 방송을 들은 게 귀순을 결심한 데 영향을 미쳤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사진=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