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 강요 중단하라”…美대사관 포위한 시민들

[헤럴드경제=이슈섹션]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시민들이 24일 서울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사드배치 철회와 미국의 사드배치 강요 중단을 촉구하며 서울 도심에 위치한 미국 대사관을 포위했다.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은 이날 오후 4시께 서울광장에서 ‘6ㆍ24 사드 철회 평화 행동’을 열고 “한반도 방어에 불필요한 사드배치는 철회해야 한다”며 “미국은 사드배치 강요 등의 주권 침해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2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사드철회 범국민평화행동에서 성주주민들이 사드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들은 “일주일가량 앞둔 한미정상회담은 사드배치 재검토를 명확히 하는 자리가 돼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촛불 시민’의 의지를 미국에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후 5시께 서울광장 집회를 마치고 미국 대사관을 에워싸는 형태의 ‘포위 행진’을 시작했다. 서울광장에서 행진을 시작한 이들은 종로소방서 앞에서 미 대사관 앞쪽인 세종대로 방향과 뒤쪽인 종로1길(종로소방서∼대한민국 역사박물관) 방향으로 나뉘어 행진하며 미 대사관을 에워쌌다.

‘이것이 동맹이냐 사드들고 나가라’, ‘사드 철거’ 문구가 적힌 현수막을 든 집회 참가자들은 행진 내내 ‘사드 가고 평화 오라’, ‘사드배치 반대’ 구호를 외치며 부부젤라를 불기도 했다.

앞서 청년민중의꿈, 진보대학생네트워크, 민주주의자주통일대학생협의회 등 대학생 단체 소속 50여명은 서울광장에서 결의대회를 열어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인 적폐인 사드를 즉각 철거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들은 “미국이 노골적으로 사드배치를 강요하고 있다”면서 “종속적인 한미 동맹은 폐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 3000명(주최측 추산)이 모인 가운데 경찰은 집회가 열린 서울광장 주변에 경찰을 50m 간격으로 5인 1조씩배치했을 뿐 차벽이나 별도의 폴리스라인을 설치하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