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철 급행열차 늘린다

[헤럴드경제=사회섹션]서울시가 지하철 급행화 사업에 대한 재검토에 나섰다.
서울 6호선·분당선·수인선·경의선 등으로 급행화 노선을 확대해 수도권 외곽주민의 출퇴근 시간을 단축하겠다는 게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기 때문이다.

현재 수도권에서 급행열차가 운영되는 노선은 서울 지하철 9호선과 경부선, 경인선뿐이다. 25일 서울시의회 최판술(더불어민주당, 중구1) 의원에 따르면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최근 시의회에 문 대통령 공약·정책사업인 6호선 급행열차 운행을 재검토하겠다는 업무보고를 했다.

6호선은 은평구 응암에서 중랑구 봉화산에 이르는 35.1km 구간으로, 서울 강북을 관통하는 노선이다. 월드컵경기장, 합정, 이태원, 신당, 고려대 등을 지난다.
교통공사는 “6호선 급행열차를 도입하면 출퇴근 시간 혼잡도가 완화되고 통행시간이 단축될 수 있다”며 “외부 전문기관 연구를 통한 안전성·신뢰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진 여부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2015년 6월 급행열차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검증 시험에 들어간 바 있다. 당시 다른 노선이 아닌 6호선 급행열차가 가장 먼저 논의된 것은 6호선은 건설 단계부터 일부 역에 대피선 역할을 할 수 있는 선로가 따로 있어 비교적 적은 비용(당초 추정 162억원)으로 급행화를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었다. 열차 급행화에 필요한 대피선은 급행열차가 일반열차를 추월할 수 있도록 일반열차가 피해 있는 별도 선로다. 
  


급행화는 6호선 38개역 중 17개역에 정차해 총 운행시간을 69.3분에서 53.3분으로 16분 줄이는 것을 목표로 추진됐다. 그러나 추진 1년 3개월 만인 지난해 9월 중단됐다.
안전상 문제로 공덕역·새절역에 대피선을 추가로 설치해야 하는 데, 여기에만 3000억원이 든다는 계산이 나와서다. 기대 효과에 비해 사업비가 너무 많이 든다는 게 서울시의 판단이었다.

대선 이후 6호선 급행화가 다시 논의 테이블에 올랐지만 문제는 비용 분담이다.서울시는 문재인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코레일에서 운영하는 광역철도뿐 아니라 광역철도 기능이 있는 서울 지하철도 급행화 논의에 포함해달라는 요청했다. 다만 비용은 정부에서 전액 국비로 지원해달라는 의견을 냈다. 서울시 관계자는 “비용과 안전문제를 풀어야 6호선 급행열차를 운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6호선 급행화와 함께 서울 지하철 7호선 장암∼온수 구간을 매주 금요일에 24시간 운행하는 ‘불금열차’도 추진된다.교통공사는 시의회에 “경제적 효과, 적정 운임체계 등을 따져보는 타당성 용역을 다음 달 중 시행한 뒤 7호선 ‘불금열차’ 운행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