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일제히 金ㆍ宋ㆍ趙 자진사퇴 총공세

[헤럴드경제]자유한국당이나 국민의당 등이 일제히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 등 3명 후보자를 두고 자진사퇴 압박 수위를 높였다. 강도높은 인사청문회를 예고하며 자진사퇴하는 게 해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3명 후보자 소속 상임위원회 의원 일동 명의로 이들 후보자 사퇴를 요구했다.

김 후보자에게 “논문을 표절하고 뇌물을 업무추진비로 사용하며 사회주의를 추종하는 좌편향인사”라고 주장했고, 송 후보자에는 “문 대통령이 방산비리가 적발되면 이적죄에 준해 처벌하겠다고 했는데 송 후보자가 오히려 방신비리 척결의 대상자”라고 했다. 조 후보자에는 “음주운전을 시작으로 헤아릴 수 없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고 거짓해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도 이날 이들 3명 후보자의 즉각적인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만약 장관으로 임명되면 교육 황폐화, 방산비리는 무슨 명분으로 처절하고 악덕 사업주는 어떻게 처벌할 것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기만 3종세트’를 갖고 청문회를 하는 건 굴욕적이고 난센스”라며 “스스로 사퇴해야 하며 문 대통령도 지명철회하는 게 정도의 정치”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 연합뉴스]

Print Friendly

야권 일제히 金ㆍ宋ㆍ趙 자진사퇴 총공세

[헤럴드경제]자유한국당이나 국민의당 등이 일제히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 등 3명 후보자를 두고 자진사퇴 압박 수위를 높였다. 강도높은 인사청문회를 예고하며 자진사퇴하는 게 해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3명 후보자 소속 상임위원회 의원 일동 명의로 이들 후보자 사퇴를 요구했다.

김 후보자에게 “논문을 표절하고 뇌물을 업무추진비로 사용하며 사회주의를 추종하는 좌편향인사”라고 주장했고, 송 후보자에는 “문 대통령이 방산비리가 적발되면 이적죄에 준해 처벌하겠다고 했는데 송 후보자가 오히려 방신비리 척결의 대상자”라고 했다. 조 후보자에는 “음주운전을 시작으로 헤아릴 수 없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고 거짓해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도 이날 이들 3명 후보자의 즉각적인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만약 장관으로 임명되면 교육 황폐화, 방산비리는 무슨 명분으로 처절하고 악덕 사업주는 어떻게 처벌할 것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기만 3종세트’를 갖고 청문회를 하는 건 굴욕적이고 난센스”라며 “스스로 사퇴해야 하며 문 대통령도 지명철회하는 게 정도의 정치”라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 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