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무역액 3년만에 1조달러 재돌파한다…1조50억달러 예상

- 반도체 수출 역대 최대 전망
- 하반기 수출 증가율은 낮아질 듯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올해 우리나라 전체 무역액에 3년 만에 1조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25일 ‘2017년 상반기 수출입 평가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무역액이 작년보다 11.5% 증가한 1조50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연간 수출액은 작년보다 9.4% 늘어난 5420억 달러, 수입액은 14.0% 증가한 4630억 달러로 예측됐다.

2015년과 2016년 ‘마이너스 수출’이 이어지면서 1조 달러 고지를 넘지 못했지만, 올해 상반기 완연한 회복세가 나타나면서 무역액 1조 달러 재돌파에 청신호가 켜진 것이다.

지난 1∼5월 수출은 반도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호황, 원유 가격 상승, 신성장 산업 수출 확대, 시장 다변화 등에 힘입어 평균 16.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1∼4월 기준으로는 수출 증가율이 세계 평균(8.1%)의 2배가 넘는 17.1%에 달했고, 수출 순위도 지난해 8위에서 6위로 두 계단 올랐다.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은 2016년 3.1%에서 지난 1∼4월 3.3%로 상승했다.

다만 하반기 수출 전망이 밝지는 않다.

선진국 경기 회복, 신흥국의 수입수요 확대, 정보통신(IT) 경기호조 지속 등으로 증가세는 이어가겠지만 증가율은 4.6%로 크게 둔화될 전망이다.

하반기 통관일수가 상반기보다 3일 적고 기저효과 감소가 요인으로 지목됐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액이 30%대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치를 달성할 전망이다.

일반기계, 석유화학, 석유제품, 철강 등의 수출 증가세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반면 선박은 유가 상승세 둔화로 인한 해양플랜트 인도 지연 가능성, 디스플레이ㆍ가전은 해외생산 확대, 자동차부품ㆍ무선통신기기는 경쟁 심화 등으로 마이너스 증가율이 예상된다.

보고서는 “앞으로도 현재 기조를 이어가려면 소비재·신산업·서비스 경쟁력 강화, 미·중 리스크 해소, 소재·부품 산업의 고부가가치화, 중소기업 수출 확대 등에 힘써야 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