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쾌한 정숙씨’와 ‘조용한 멜라니아’…‘내조외교’ 첫 무대

- 두 퍼스트레이디 성향 대조적
- 靑 관계자 “김 여사의 친화력이 좋은 관계 이끌 것”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한미 정상회담 못지않게 퍼스트레이디가 펼칠 ’내조 외교‘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만 보면 거의 정반대에 가까운 캐릭터를 갖고 있다.

[사진=AP/연합, 연합뉴스]

일단 대중에 드러나는 이미지는 차이가 크다.

‘유쾌한 정숙씨’로 불릴 정도로 김 여사의 성격이 활발한 반면, 멜라니아 여사는 ‘은둔의 퍼스트레이디’라 불리며 한때 공식 석상에 모습을 거의 드러내지 않았다.

대학에서 성악을 전공한 김 여사는 졸업 후 서울시립합창단에서 활동했지만, 변호사 일을 시작한 문 대통령을 따라 부산으로 내려간 뒤 내조에 충실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슬로베니아(구 유고슬라비아)에서 태어나 디자인과 건축을 공부하고 밀라노와 파리, 뉴욕에서 모델 활동을 하다가 2005년 트럼프 대통령의 셋째 부인이 됐다.

일단 청와대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여사의 친화력이 멜라니아 여사와의 첫 만남에서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물론 멜라니아 여사는 최근에는 ‘퍼스트레이디’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멜라니아 여사는 두 달 전 미·중 정상회담 때 공식 만찬 장소에 도착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시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를 직접 마중했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보일 두 퍼스트레이디의 패션도 관심사다.

미·중 정상회담 때 멜라니아 여사는 상대를 배려해 중국을 상징하는 붉은 원피스를 입어 눈길을 끌었다.

김 여사도 때와 장소에 걸맞는 복장을 신중히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의 현지 ‘스킨십 행보’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교포들을 격려하는 행사에 참석하거나 교육·복지 시설 등을 둘러볼 것이 통상적인데 파격 행보를 보일 가능성도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는 2003년 5월 미국을 방문해 뉴욕의 한글학교 교사들과 간담회를 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는 2008년 4월 첫 방미 당시 워싱턴 DC의 저소득층 아동 보육시설과 국립 여성예술박물관을 찾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