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화낸거 아닌데…오재원과는 친한 사이”…팬들에게는 사과

[헤럴드경제] 롯데자이언츠 이대호가 팬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지난 23일 서울 잠실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9차전에서 장원준의 호투에 막혀 팀이 1-9로 완패한 뒤, 경기 종료 후 두산의 오재원을 불러 훈계하는 듯한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빚은 데 대한 입장을 전달하면서다.

논란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모여 각각의 팬들에게 인사하는 시간, 이대호가 상대팀 오재원을 불러 세워 훈계하는 듯한 모습이 TV 중계 카메라에 잡히면서다.

이대호는 오재원에게 경기 도중의 소회를 지적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고, 이를 듣고 있던 오재원은 몇 차례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KBSN SPORTS 방송화면

이에 대해 이대호는 오재원과 친한 사이기 때문에 이야기를 한 것인데 이것이 논란으로 번져 놀랐다고 했다.

이대호가 오재원을 부른 이유는 8회에서의 주루 상황 때문이었다. 8회초 2사 후 롯데 이대호가 볼넷으로 출루했다. 후속 대타 이우민이 2루 땅볼을 쳤다. 오재원이 공을 잡았고, 1루로 송구해도 될 상황이었지만 2루로 오는 이대호를 태그 아웃시켰다.

야구 경기에서 점수 차가 많이 날 때 도루를 하지 않는 불문율과 같은 일이다.

이대호는 “재원이가 장난을 치려고 한 것 같다. 그래서 경기가 끝나고 경기 중에 장난을 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을 한 것이다. 웃으면서 이야기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재원이도 친하니깐 장난을 쳤을 것이다. 그렇게 끝났다. 하지만 이런 일이 커지면 재원이랑도 어색해진다. 친하게 잘 지내는 후배다”고 답했다.

이에 대한 팬들의 반응은 대체로 이대호가 감정을 과하게 표했다는 쪽으로 모아졌다. 결국 이대호는 “화를 낸 것은 아니다. 화를 냈으면 이렇게 이야기를 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냥 서로 이야기를 한 것이다. 하지만 팬들이 그렇게 봤다면 제가 잘못한 것이다. 경기에서 패했기 때문에 웃으면서 이야기를 할 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