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부 전형 보여준 UAE 8공주… 10년 끌다 벌금형

[헤럴드경제] 아랍에미리트(UAE) 공주 8명이 하인을 학대하고 인신매매했다는 혐의로 벨기에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다.

벨기에 매체 벨가 통신에 따르면, 벨기에 법원은 23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군주 알나흐얀 집안의 공주 8명에게 각각 징역 15개월의 집행유예와 벌금 18만5000달러(약 2억원)를 선고했다.

공주들은 2007~2008년 수개월 간 벨기에 브뤼셀의 호화호텔인 콘라드호텔의 한 개 층에 있는 53개 스위트룸을 통째로 빌렸다.

[사진=123rf]

그러면서도 자신들의 시중을 드는 아프리카 출신 23명의 하인들에게는 야박해 법정임금에도 못미치는 500달러(약 57만원) 정도만 지급했다. 하인들에게 잔반을 먹게 하는가 하면 바닥에 재우고 외출도 못하게 하는 등 노예처럼 부리며 인권을 침해했다. 하인들은 벨기에 체류 비자나 노동 비자가 없는데도 고용하고 일을 시켰다.

참다 못한 하인 중 하나가 호텔을 탈출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공주들은 수사를 받게 됐지만, 공주들이 선임한 변호사가 절차상 문제를 지적하면서 10년 뒤인 올해에야 기소가 됐다. 경찰은 공주들에게 벨기에 체류 비자나 노동 비자없이 하인을 고용하고 일을 시킨 인신매매혐의도 적용했다.

이미 공주들은 벨기에를 떠났기 때문에 재판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