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아이디어-대기업 인프라 결합 ‘상생창업 프로젝트’ 본격 가동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창업·벤처기업의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에 대기업의 시장경험과 글로벌 인프라를 결합,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상생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이 시작된다.

중소기업청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이달부터상생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을 본격 실행하고,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창업·벤처기업을 모집한다고 25일 밝혔다.


상생서포터즈 청년·창업 프로그램은 정부와 대기업(공공기관)이 함께 1대1로 재원을 마련, 창업·벤처기업의 사업화 및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제도다.

모집대상은 7년 미만 창업기업 및 벤처 확인기업(전년도 매출 100억원 이하)이다.

정부는 올해 민간(대·공기업)과 함께 총 213억원 규모의 재원을 조성해 시장잠재력을 보유한 창업·벤처기업 350개사를 신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지원기업 중 매출·수출·일자리창출 등에서 우수한 성과를 낸 400개사에 대해서는 2년차 지원이 이어진다.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창업기업은 최대 1억원까지 사업모델(BM) 혁신, 아이템 검증 개발 및 판로·해외진출 등 사업화 자금과 멘토링 및 연계프로그램을 제공받게 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27일부터 내달 21일까지 K-스타트업 홈페이지(K-Startup.go.kr) 공고문을 참고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중소기업통합콜센터’(국번 없이 1357) 및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홈페이지(www.win-win.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