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용량 제습기 나왔다…LG전자 제습기 6종 출시

- 19ℓ 용량…에너지효율도 최고
- 스마트폰으로 외출 중에도 작동 가능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LG전자는 25일 장마철을 앞두고 ‘휘센 듀얼 인버터’ 제습기 신제품 6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4종(모델명: DQ197PGC, DQ197PSC, DQ197PAC, DQ197PRC)은 제습 용량이 19ℓ로, 국내 가정용 제습기 중에서 최대이다. 기존 제품에 비해 제습속도는 30% 빠르면서도 전기 사용량은 43.5%, 소음은 2㏈ 낮췄다.

제습 용량 16ℓ의 다른 2종(모델명: DQ167PSC, DQ167PLC)은 소비전력이 215W로 동급의 국내 가정용 제습기 가운데 에너지효율이 가장 높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저소음 모드로 4시간 사용할 경우 전기료가 110원 수준이다.

[사진제공=LG전자]

이들 제품은 작년말 강화된 에너지효율등급 기준을 모두 통과해 1등급을 달성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 무선인터넷(Wi-Fi) 기능을 탑재, 집 밖에서도 ‘스마트씽큐(SmartThinQTM)’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제품을 켜고 끌 수 있다. 극세 필터 및 제균 이오나이저를 탑재해 일반 먼지는 물론 공기 중 세균도 제거한다.

회사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최근 인테리어 효과를 중시하는 점을 감안해 기본 색상인 화이트 디자인에는 골드·실버·라임 색상의 핸들을 적용했다”며 “휘센 에어컨 및 퓨리케어 공기청정기와 맞춰 로맨틱 로즈·로맨틱 오션 색상을 적용한 제습기도 선보였다”고 말했다.

신제품 가격은 출하가 기준 62만9000~74만9000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