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이재용, 오는 28일 첫 법정 대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순실 씨와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오는 28일 처음으로 법정에서 대면한다. 두 사람은 뇌물 수수 의혹의 수수자와 공여자로 지목됐지만, 그간 서로 모르쇠로 일관해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는 이날 이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그룹 전·현직 임원들의 공판을 열고 최 씨를 증인으로 소환한다.

[사진=연합뉴스]

특검은 이 부회장이 최 씨의 딸 정유라 씨의 승마훈련을 지원하면서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등 그룹 현안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부탁했다고 보고 있다.

법정에서 특검은 최 씨에게 지원을 받게 된 경위와 이 과정에서 삼성과 박 전 대통령 사이에 부정한 청탁이 있었는지를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최 씨는 삼성 측 지원을 받은 단체와 재단에 자신이 관여하지 않았다고 반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뇌물의 대가라고 의심하는 사안을 전혀 모른다는 기존의 입장을 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