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못하고 빚만 갚았다…100대 기업 경영 ‘보수화’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국내 100대 기업들이 최근 3년간 현금 유입이 늘었음에도 투자보다는 빚을 갚는데 더 많은 돈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저성장 기조가 장기화하고 불확실한 경영환경이 이어지면서 경영 활동이 보수적으로 변했다는 분석이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25일 ‘주요 기업 현금흐름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유가증권시장 상위 100대 기업(비금융 상장사, 2016년 매출액 기준)의 영업활동 현금유입 규모는 2014년 116조원에서 2015년 164조원, 2016년 171조원으로 계속 늘었다.

이들 기업의 매출액은 2013년(1500조원)을 기점으로 2014년(1490조원)과 2015년(1470조원)까지 연속 하락하다가 지난해 1532조원을 기록하며 1500조원 수준을 회복했다.

매출액이 마이너스 성장에서 탈피하고 영업활동의 현금흐름도 견조해진 것이다.

하지만 투자활동 현금유출 규모는 저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100대 기업의 투자활동 현금흐름을 살펴보면 2013년 약 146조원이던 현금 유출은 2014년 17% 가량 감소한 121조8000억원으로 줄었다.

이어 2015년 121조9000억원, 2016년 122조8000억원 등 3년 연속 120조원 대 초반 수준에서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다.

기업들이 영업활동으로 늘어난 현금유입을 투자에 쓰기보다는 차입금 상환 등 재무상황 개선에 활용하기 때문이다.

100대 기업의 재무활동 현금흐름은 2014년까지 플러스(유입)였으나 2015년부터 부채 상환으로 인해 유출(2015년 16조1000억원, 2016년 33조5000억원)로 반전됐다.

유환익 한경연 정책본부장은 “매출 정체가 이어지는 가운데 저성장이 장기화하고 미국 금리 인상, 북핵 문제 등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여전해 기업들이 투자 확대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장기적 성장 기반을 마련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올해 1분기 기업들의 실적과 투자가 개선된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100대 기업의 최근 3년간 1분기 실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투자활동 현금유출(27조4000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18.5% 증가했다.

매출액 역시 398조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늘었으며, 재무활동 현금흐름도 유출에서 유입(9000억원)으로 반전되는 등 현금흐름표 상 기업실적이 회복세를 보였다.

유 정책본부장은 “수출이 늘고 소비심리가 상승하는 등 각종 경기지표가 개선됨에 따라 기업들이 투자를 확대하고 자금 차입을 늘리는 적극적 대응을 추진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투자와 고용, 성장의 선순환이 이뤄지도록 경영의 불확실성을 줄이고 신산업을 발굴하는 투자 환경 조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