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中 쓰촨 산사태… 120명 매몰 실종

[헤럴드경제] 24일 중국 쓰촨성에서 산사태가 일어나 120여명이 실종 상태에 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쓰촨성 티베트족ㆍ장족자치주의 마오현 뎨시진 신모촌에서 이날 오전 6시께 산사태가 일어났다. 800만㎥ 분량의 흙더미가 덮쳐 주말 이른 시간 잠들어 있던 마을 주민들이 매몰됐다.

보도에 따르면 대책본부는 이날 오후까지 수색 작업을 통해 5명의 시신을 발견했다. 또 매몰된 가구 수가 42가구이며, 모두 120여명이 실종상태에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2㎞의 수로가 토사에 가로막히고 1600m의 도로가 유실되는 등의 피해도 일어났다.

중국 쓰촨서 산사태로 100여명 매몰 [텅쉰 캡처]

산사태의 원인은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화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사고 현장은 현재도 비가 내리고 있어, 쓰촨을 포함한 중국 중남부 지역에 폭우 황색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현재 중국 정부는 1급 특대형 재난경보를 발령하고 중장비를 갖춘 수색구조팀과 경량구조팀, 소방, 의료인력 등 1000여명을 투입해 수색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다만 산사태로 인한 매몰 범위가 넓어 생존자 구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이번 사고는 2008년 5월 쓰촨대지진을 연상시킨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번 사고가 일어난 마오현이 당시 피해를 겪었던 지역이기 때문이다. 당시 지진으로 마오현에서 3933명이 숨지고 336명이 실종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