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체불명 달빛정책”…6ㆍ25 맞아 정부 대북정책 비판

[헤럴드경제]자유한국당이 6ㆍ25 전쟁 발발 67주년을 맞아 25일 정부의 대북정책을 ‘정체불명의 달빛정책‘이라며 비판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한국전쟁은 이 땅에서 다시는 발생해서는 안 될 역사의 비극이지만 북한은 핵과 미사일 개발로 지금도 한반도를 핵 폭풍전야에 서게 하고 있다”며 “정부는 햇볕정책을 계승한다는 정체불명의 ‘달빛정책’을 내세우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앞장서서 북핵과 미사일을 ‘뻥’이라고 하면서 사드배치를 미루려 하고, 미 국방부가 반박성명을 내는 등 한미 간 엇박자가 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그 어느 때보다도 온 국민이 철저한 안보관으로 하나 돼 굳건한 한미동맹을 구축하고 대북 억지력 강화에 노력할 때”라고 했다. 
  


정 대변인은 또 “최근 반미ㆍ좌파 단체가 미군의 희생을 추모하는 콘서트를 무산시키고 사드 기지 앞에서 차량을 검문하는 등 불법적인 일이 발생하고 있는데 정부는 침묵하고 있다”며 “한국전쟁의 역사적 교훈을 결코 잊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