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25전쟁 67주년, 野 3당 ‘文 정부 안보관’ 공세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야권이 25일 6ㆍ25전쟁 발발 67주년을 맞아 문재인 정부의 안보관을 지적했다. 특히,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정준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대통령이 앞장서서 북핵과 미사일은 ‘뻥’이라고 하면서 이를 방어하기 위한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는 미루려고 한다”며 “미 국방부가 반박 성명을 내는 등 한미 간에 엇박자가 나고 있다”고 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대변인은 “정부의 갈팡질팡 안보정책이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며 “우왕좌왕하는 대북 메시지,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한 정부의 발언은 대북관계와 외교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도 “정부는 백척간두의 안보위기 상황에서도 절차적 정당성을 이유로 사드 배치를 사실상 지연시키고 있다”고 했다.
   


야권은 전쟁 재발책에선 의견 차를 보였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철저한 안보관을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의 남침으로 시작된 한국 전쟁은 수많은 목숨을 앗아간 다시는 발생해선 안 될 역사의 비극”이라며 “온 국민이 철저한 안보관으로 하나 돼 한미동맹 구축과 대북 억지력 강화에 노력할 때”라고 강조했다. 오 대변인도 “대한민국은 강력한 군사력, 투철한 안보의식으로 무장돼야 한다”고 했다.

반면, 손 대변인은 “북한은 핵실험 등 도발을 멈추라”면서도 “이산가족 상봉과 국군포로의 귀환을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이는 북한에 대한 경고는 계속하겠지만, 인도적 차원의 협상은 계속 진행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email protected]

[사진=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