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ㆍ25 맞아 北, “美ㆍ남조선 어리석은 북핵 포기 야망 버려야”

[헤럴드경제]북한 매체가 6ㆍ25전쟁 67주년인 25일 “미국과 남조선 당국은 어리석은 북핵 포기 야망을 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미제의 북침 핵전쟁 도발책동을 단호히 짓부셔버리자’ 제목의 사설을 통해 “핵 무력을 중추로 하는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국방력을 백방으로 다져나가야 한다. 우리의 자위적 핵억제력은 결코 그 어떤 협상물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미국과 괴뢰 호전광들의 북침 핵전쟁 도발책동이 계속되는 한 우리는 선제공격능력을 부단히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설에선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우리의 자위적 핵 억제력을 걸고들 것이 아니라 미국의 북침 핵 선제공격 음모에 반기를 들고 쌍방 사이의 첨예한 군사적 대결상태를 해소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또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핵위협이 근원적으로 청산되지 않는 한 절대로 포기할 수 없고 억만금과도 바꿀 수 없으며 오히려 질량적으로 더더욱 강화해야 하는 것이 바로 선군 조선의 자위적 핵 억제력”이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