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9’ 티아라 “의지라는 말 하면 안돼”…‘왕따설’ 셀프 디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걸그룹 티아라가 5년전 논란이 된 ‘왕따’ 사건을 셀프 디스하며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24일 방송된 tvN ‘SNL 코리아 9’에서 티아라는 시작부터 “생방송이다 보니까, 중간에 돌발적인 질문도 할 수 있고 콩트 찍다가 이상한 걸 물어볼 수도 있다. ‘그 얘기’가 나와도 괜찮냐”고 묻는 신동엽의 질문에 민망해 하면서도 고개를 끄덕이며 ‘쿨’한 면모를 보였다. 신동엽이 지칭한 ‘그 얘기’는 탈퇴한 멤버 화영과 티아라 현재 멤버들 사이에 있었던 ‘불화설’을 뜻한다.

[사진=tvN 예능프로그램 ‘SNL 코리아 9’ 방송화면 캡처.]

이후 ‘시간을 달리는 티아라’ 코너에서 티아라는 2010년의 티아라로 분한 신동엽, 권혁수, 정상훈, 김민교에게 말과 행동을 조심해야 한다고 자폭하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티아라가 미래를 불안해하는 2010년의 티아라에게 “너무 걱정하지마, 2017년의 너희는 복귀 5년 만에 1위를 하는 그룹이 된다”고 말하자 정상훈은 “왜 5년 만에 1위를 하느냐, 왜 5년 동안 1위를 못하느냐”고 물었고, 티아라는 “자세한 건 알려고 하지마”라고 말하며 즉답을 피했다.

이어 신동엽이 티아라에게 “왜 넷만 왔느냐. 보람이랑 소연이는 어디에 있느냐, 왕따시키는 거냐”라고 묻자 티아라는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그런 말은 오해가 생길 수 있으니 쉽게 하면 안 된다”고 응수했다. 전 티아라 멤버인 보람과 소연은 전속계약 만료로 티아라를 탈퇴했다.

또 춤을 못 추겠다는 권혁수의 말에 김민교가 과거 류화영 탈퇴 당시 논란이 된 티아라 멤버들의 SNS 발언을 인용해 “의지의 차이다. 연기 천재에게 박수를”이라고 말하자 티아라 멤버 효민과 지연은 “애들아. 절대 의지라는 말은 절대 하면 안 된다”, “멤버들에게 비아냥 거리는 말투도 안 된다”고 충고했다.

마지막으로 권혁수가 찹쌀떡을 간식으로 꺼내며 김민교에게 먹여주려고 하자, 티아라 은정은 “먹여주지마, 떡은 각자 먹는 거야”라고 말하며 발 빠르게 대처했다. 과거 한 방송에서 은정은 류화영에게 한 입에 먹기 어려운 떡을 입에 억지로 집어넣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됐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