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쓰촨성 산사태 인명피해 10명 사망 93명 실종

[헤럴드경제]중국 쓰촨(四川)성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사태 희생자가 25일 오후 현재까지 10명 사망 93명 실종으로 집계됐다.

중국 쓰촨성 정부는 전체 실종자는 118명이었고 구조대가 사고 현장에서 시신 10구를 수습했으며 15명과 연락이 닿으면서 실종자는 93명이라고 이날 밝혔다.

사고 발생 당일인 전날 24일 관영 신화통신은 쓰촨성 당국을 인용해 24일 오후까지 쓰촨성 산사태로 시신 15구를 수습했다면서 실종자가 118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여기에 중국 일부 매체들이 현지 당국자를 인용해 25일 오전에도 수색 작업을 통해 시신 9구를 추가로 수습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24일 오전 6시께 아바 티베트족ㆍ장족 자치주의 마오현 뎨시진 신모촌에서 산사태가 발생, 엄청난 규모의 흙더미가 산골 마을을 덮쳤다.

이번 산사태로 주택 62가구가 매몰됐고, 수색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수색 및 구조 작업을 지시하고 2차 재해 발생에 대비하는 한편 실종자 가족과 피해자를 각별히 보호하라고 주문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이번 산사태에 대한 철저한 원인 규명을 지시했다.

현지 당국은 이번 산사태와 관련, 1급 특대형 재난경보를 발령하고 중장비를 갖춘 수색구조팀과 경량 구조팀ㆍ소방ㆍ의료인력 등 3200여 명을 투입해 수색 및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