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사히 “朴 정권, 김정은 암살 계획…경계 강해 무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정부가 2015년 말 이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실각시키기 위한 공작을 벌였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특히 매체는 이 공작에 김 위원장의 암살 작전도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26일 매체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은 2015년 12월 남북 당국자회담이 결렬된 후 북한과의 관계가 대결 국면으로 치달으면서 대북 정책 기조를 이같이 정했다.


국가정보원이 주도한 이 정책의 구체적 방법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김 위원장의 실각과 망명, 암살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타는 자동차나 기차, 수상스키 등을 조작, 사고를 가장하는 방법도 검토했지만 북한의 경계가 엄격해 무산됐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의 탄핵 국면으로 정권이 교체되면서 이 같은 정책은 자동 폐기됐다고 매체는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