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최호식 구속영장 반려…경찰 “이해 안된다” 반발

[헤럴드경제=이슈섹션]검찰이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최호식(63) 전 호식이두마리치킨 회장에 대해 불구속 수사를 명령한데 대해 경찰이 반발하고 있다.

지난 23일 최호식 전 회장을 소환한 경찰은 조사 이틀 만에 강제추행과 체포죄를 적용해 전격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최 전 회장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데다 피해자나 참고인을 회유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기 때문이다.


그러나 검찰은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피해 여직원이 합의한 만큼 사실상 처벌을 원하지 않는 것으로 봐야한다는 이유를 들었다. 이에 따라 최 전 회장은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게 됐다.

경찰은 검찰의 판단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반발하고 있다. 경찰은 최 전 회장이 여직원을 성추행하고 호텔로 강제로 끌고 간 사실도 드러났기 때문에 체포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체포죄의 경우 형법상 감금과 같은 성질의 범죄여서 구속 사유로 충분하다고 본 것.

경찰은 또한 피해 여직원이 제출한 고소 취소장에도 단지 자신의 신분이 드러나는 2차 피해를 우려해 사건 진행을 원하지 않는다고만 명시했다며 이 직원이 최 전 회장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표현했다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구속영장 재신청 없이 최 전 회장을 재판에 넘길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달아 조만간 사건을 검찰로 넘길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