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공무원 성소수자 차별 지역 출장 금지

바세라 가주 검찰 총장

하비에르 바세라 가주 검찰총장<사진>이 최근 주 공무원에게 성소수자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이하 LGBT)에 대한 차별적 법령을 발효한 4개 주 (텍사스, 앨라배마, 사우스다코타, 그리고 켄터키)로의 여행을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다.

바세라 검찰총장은 최근 “가주 공무원들이 납세자의 세금으로 성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법령화한 주로 여행하는 것을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가주 공무원들은 주 예산으로 컨퍼런스, 세미나 등을 떠날때 이들 4개주를 선택할 수 없게 됐다. 단 주 차원의 공무와 같은 긴급 상황이 인정되는 출장에 한해서는 이들 4개주를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