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한미동맹 중대기로, 함께 극복해 나갈 것”

[헤럴드경제]강경화 외교부장관이 25일 ”한미동맹은 북한으로부터의 실존적 위협에 대응하고 한반도 평화 확보에 있어 중대기로에 놓여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힘겨운 도전을 함께 극복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을 달성하자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도 의정부시 한미연합사단·미2사단을 방문해 장병을 대상으로 한 격려사에서 “우리에게 힘겨운 도전이 될 것이다. 그렇지만 전 우리가 도전을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며 이 같이 밝혔다.

강 장관은 “우리의 철통같은, 바위처럼 굳건한 한미동맹과 연합 방위 태세를 통해 우리의 공동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미가 큰 번영과 평화를 추구하며 함께 가려면 공동의 위협을 해결해야만 한다”며 “그 위협은 급속도로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프로그램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방문을 통해 한국전쟁 당시 ‘흥남철수 작전’을 거론하며 “수일 내 문재인 대통령이 워싱턴을 방문하게 되는데 이 계기에 문 대통령이 흥남철수 작전 참전용사를 초청하실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강 장관은 이날 미군으로부터 무기 체계 브리핑을 받고 무기 시연도 참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