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치매예방에 로봇 투입

- 로봇인지 프로그램, 서울 자치구 중 첫 선봬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치매를 미리 막기 위해 로봇 인지치료 등 28개 다양한 치매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중 ‘튼튼두뇌교실’은 서울 자치구 중 처음으로 선보이는 로봇인지 프로그램이다.

한국형 지능로봇을 따라 운동, 노래, 춤 등을 따라하면서 집중력, 기억력, 언어능력 등을 키울 수 있다.


‘나의 뇌를 웃게 하자’는 인기가 많아 2009년 이후 1568명의 수료자를 배출했다. 각 분야별 의사, 간호사, 신경심리사, 치료사, 영양사 등 전문강사가 직접 치매예방 교육을 실시한다. ‘스마트 하모니반’은 치료용 악기를 활용해 두뇌를 자극하고, ‘다이나믹 난타반’은 북을 두드리면서 활력을 높인다.

‘시니어 아티스트반’은 심화미술치료, ‘V-투어’는 자전거 가상 여행, ‘트리거 포인트 스트레칭’은 운동치료법이다.

한편 강남구에 65세이상 노인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6만1822여명으로 전체인구의 10.9%를 차지한다. 이 중 치매 노인수는 추계 6176명으로 노인인구의 9.9%에 이른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