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클럽서 만난 여성 성폭행한 미군 檢 송치

-만취 여성 인근 호텔로 데려가 범행
-경찰, 한달간의 탐문 수사 끝에 피의자 특정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만난 한국 여성을 성폭행한 미군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주한 미 공군 소속 병사 A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4월1일 오전 7시 30분께 청담동의 클럽에서 만난 여성 B 씨를 인근 호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사건 직후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한 달여의 탐문 수사 끝에 A 씨를 특정해 소환 조사를 벌였다.

경찰은 당시 피해여성이 만취 상태였고 항거불능의 상태에서 이뤄진 범죄로 보고 있다.

그러나 A 씨는 “합의 하에 이뤄진 것”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