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량, 중부 최대 60mm 내려…전국 흐리고 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6일부터 27일 밤까지 서울·경기도, 충청도, 전라도(남해안 제외), 경남서부내륙에 20~6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26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서울·경기도와 전라도, 강원영동 지역에는 비가 오겠다.

강원도(동해안 제외), 전남남해안, 경북서부내륙, 경남(서부내륙 제외) 지역에는 10~40㎜, 강원동해안, 경북(서부내륙 제외), 제주도, 서해5도에는 5~10mm의 비가 내리겠다.


이번 비는 국지적으로 강하게 오는 곳이 있겠고, 강수량의 지역 차이가 크겠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1.3도, 인천 22.4도, 수원 20.3도, 춘천 20.4도, 강릉 19.7도, 청주 21.6도, 대전 21.3도, 전주 20.7도, 광주 22.6도, 제주 22.4도, 대구 20.1도, 부산 21.4도, 울산 20.0도, 창원 21.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2∼28도로 예보됐다. 서울 낮 최고기온은 28도로 예측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내다봤다. 오존 농도는 경기남부·충남·전북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