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김상곤 후보자 교육감 선거비용 재수사 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대표로 있던 회사의 지원으로 교육감 선거를 치른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교육감 선거비용에 대한 재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해 법원은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이 대표로 있던 선거홍보 기획사가 선거비용 부풀리기를 했다며 실형을 선고한 바 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석기 홍보대행사가 각종 선거과정에서 ‘선거비용 부풀리기’ 사기범죄를 저질렀다면 다른 선거에서도 비슷한 수법을 썼을 개연성이 높다”며 “지금이라도 CNC가 선거홍보를 대행한 모든 선거에 대해 사법부와 선관위의 재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해 1월 내란선동 혐의 등으로 작년 1월 징역 9년을 확정받고 수감 중인 이석기 전 의원에 대해 ‘선거 비용 사기’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더 선고했다. 재판부는 당시 “지방선거에서 선거보전비로 실제보다 많은 금액을 부풀려 받아 국민에 피해를 주고 선거공영제 근간을 저해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이석기 전 대표가 대표로있는 CNC라는 회사가 2009년 김상곤 경기교육감 후보의 광고대행과 홍보영상차량을 제작했다.

곽 의원은 “김상곤 후보자도 이석기 홍보대행사의 고객이었고, 2009년 경기교육감 선거 때 들어간 자금규모 내역과 선거비용이 부풀려졌는 것은 아닌지, 충분한 자료제출과 함께 해명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